편집 : 7.19 토 18:57

건강 피트니스&다이어트 뷰티 all that 푸드 의과학계소식 업다운 뉴스


> 뉴스 > 의과학계소식
     
결핵의 원인과 증상 그리고 치료법은?
2011년 05월 08일 (일) 12:13:32 헬스메디 webmaster@healthmedi.net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이용하여 입원 및 외래로 3회 이상 방문한 건강보험 결핵환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07년 345,226명, 2008년 342,891명, 2009년 330,383명으로 점점 감소되는 형태가 나타났다. 2009년 기준으로 인구 10만명당 결핵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를 보면, 전체가 680명이었고, 성별로는 여성이 588명, 남성이 772명으로 여성에 비해 남성에서 결핵으로 진료를 받는 환자가 현저히 많았다.

연령대별로 구분하여 인구 10만명당 결핵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현황을 살펴보면, 2009년 기준으로 20세 미만이 190명, 20~29세가 717명, 30~39세 648명, 40~49세 608명, 50~59세가 761명, 60~74세가 1,320명, 75세 이상에서 2,064명으로 연령이 증가할수록 결핵으로 진료를 받는 환자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호흡기내과 한창훈 교수는 결핵의 원인 및 증상, 치료, 치료시 주의 점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결핵의 원인 및 증상
결핵은 결핵균(Mycobacterium tuberculosis)에 의한 전염으로 발생한다. 결핵의 감염 및 전파는 주로 치료받지 않은 활동성 결핵 환자로부터 사람에서 사람으로 공기를 통하여 전파된다. 전염성이 있는 폐결핵환자가 말을 하거나 기침 또는 재채기를 할 때 결핵균이 포함된 아주 미세한 물방울 형태로 환자의 몸 밖으로 나와 수분은 증발하여 결핵균만이 공중으로 떠돌아다니다가 주위 사람이 숨을 들이쉴 때 폐 속으로 들어가 증식을 함으로써 감염이 이루어지게 된다. 감염이 되어도 모두 발병하는 것은 아니나, 당뇨, 영양실조, 알코올 중독, 기타 만성질환 같이 면역기능이 떨어진 사람은 발병의 위험이 크다. 또한 결핵균은 매우 더디게 자라는 균으로 우리 몸에 들어와 병을 일으킬 때까지 많은 시간이 걸리기도 한다. 예를 들어 100명이 결핵균에 감염되면 그 중 90명은 평생 건강하게 살고, 5명은 1~2년 안에 발병하며 나머지 5명은 10~50년 이후에도 발병할 수 있다.

폐결핵의 흔한 증상은 기침, 객담, 발열, 전신적인 무력감과 체중감소를 꼽을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은 일반적인 감기 증상과도 비슷하기 때문에 증상만으로 폐결핵을 진단하기는 어렵다. 다만 감기 증상이 2~3주 이상 오래 지속되거나 잘 먹는데도 체중감소가 있다면 병원을 방문하여 진찰을 받아 보는 것이 좋다. 일부에서는 자각 증상이 전혀 없어 신체검사에서 우연히 발견되기도 한다. 객혈이 나타나기도 하며, 병이 진행되어 폐의 손상이 심해지면 호흡곤란이 나타나고 흉막이나 심막을 침범하였을 때는 흉통을 호소하기도 한다.

#결핵의 종류
일반적으로 신체의 어느 부위에나 발생할 수 있으나 폐에 가장 흔히 발생하므로 발생부위에 따라 폐결핵과 폐외결핵(결핵성흉막염, 림프절결핵, 골관절결핵 등)으로 구별할 수 있다.

#결핵의 치료법
결핵의 치료는 여러 약제를 동시에 투여하는 약물 요법이다. 결핵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적절히 처방된 정해진 분량의 항결핵제를 규칙적으로 충분한 기간 동안 복용하여 치료를 완료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성인의 경우 약 10알 내외의 항결핵제를 하루 한 번 최소 6개월 이상 복용해야하므로 노력과 인내가 필요하다. 항결핵제는 종류가 많지 않아 초기치료에 실패하는 경우 치료가 매우 어렵고 적어도 18개월 이상의 장기 치료가 필요하므로 처음 치료할 때 제대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

#결핵치료시 주의사항
결핵치료시 발생하는 문제는 조기 투약 중단과 불규칙 투약이다. 결핵은 증상이 심한 경우라도 치료를 시작하면 빠른 기간 내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가 많아 결핵이 모두 치유된 것으로 잘못 알고 약복용을 조기 중단하면 치료에 실패하거나 재발의 확률이 높아진다. 또한 약 복용을 불규칙적으로 자주하게 되면 결핵균이 약제에 대한 내성을 획득하게 되어 약에 듣지 않게 되므로, 치료 실패 뿐 아니라 약을 복용하지 않는 것보다 더 나쁜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

따라서 약물 복용 시 문제가 발생하였을 때는 병원을 방문하여 의사와 반드시 상의해야 한다. 대부분의 환자는 약복용을 계획대로 하고 완치 받게 되므로 미리부터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 일부 증상이 아주 심한 환자를 제외하고는 요양소나 병원에 입원할 필요가 없고, 무리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는 육체노동이나 직장생활을 하면서도 치료가 가능하다. 또한 약물치료를 시작하면 급격히 전염성이 사라지므로 전염성을 차단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격리 입원시키거나 휴직시키는 것은 의미가 없다.

이밖에 치료 경과나 결핵약 부작용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서는 정기적으로 객담검사와 엑스선검사가 실시되며, 결핵균이 동정된 경우에는 내성 결핵 여부를 판정하기위해 약제 감수성 검사를 실시하게 된다. 그 외에 혈액검사 등 필요한 검사들이 시행된다. 박준성기자


<기사더보기>

살찐 엄정화, 체중조절도 급하면 체한다

이동원 추신수, 그들이 음주운전 하는 까닭?

'웬수 같은' 셀룰라이트, 대체 왜 생기는 건데?!

강유미 양악수술, 아무나 할 수 없는 이유?

나도 혹시 양극성장애? 조울증 자가 진단법?

'No 포토샵' 최여진, WHR 0.7의 비밀

장재인 건초염, 대체 어떤 병일까?

다이어트 했는데 가슴만 줄었다고?

천연원료 비타민은 정말 '더' 좋을까?

화장 안 지우고 잔 날, 내 얼굴에 무슨 일이?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신장 나쁜 사람은 수박 과잉 섭취 말
자외선의 계절, 백반증 주의해야
우유 먹으면 비만 예방돼
깊은 잠을 자려면 최면을 걸어 봐
버섯의 질병예방 효과, 그것이 알고
속쓰림이 괄약근 때문이라구요?
콜레스테롤 제거 효과 뛰어난 땅콩 '
커피 함유 인산염 먹어도 안전, 대체
동네 피부·비뇨·성형외과 사고 가장
유행성 눈병 급증...수영장 조심해야
비만하면 수명이 확실히 짧아져
젊을 때 비만이 중년기로 이어질 위험
다이어트 때 단백질 섭취 잊지 마세요
심혈관질환 예방은 하루 30분 운동부터
비만...알고 보면 해결하기 쉬운데
오후 간식을 피하려면 점심때 아보카도
헬스클럽 부상방지 요령
낭만과 추억이 넘실대는 해수욕장 속속
스마트폰 사용하면 약간 더 행복해
서울, 힐링명소 100곳 담은 온라인
운현궁 7~8월 금요야간개장, 창극공연
잉꼬부부가 별 이유없이 싸울 때는 이것
국어 잘하는 학생이 수학도 잘해
그 유명한 커피가맹점의 원료가 글쎄?!
회사소개 /기사문의 / 제휴안내 / 광고문의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C)헬스메디
제호 : 헬스메디 | 등록번호 : 서울아01128 | 등록연월일 : 2010.02.03 | 발행인 겸 편집인 권혜영
주소: 서울특별시 금천구 서부샛길606 A-1702 (가산동, 대성디폴리스지식산업센터)
기사 제보 및 문의 : webmaster@healthmedi.net